아시아 소식

지구의 문제는 단 한가지가 아니다. 한가지의 문제가 발생하면 연쇄적으로 다른 문제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발생한다. 또한 문제의 원인이 단 한가지로 구성되어있는 것도 아니다. 기후위기는 결국 인권, 젠더의 문제로 이어지기도 하며 수질 오염, 지속가능한 공동체의 파괴를 가져온다. 아래의 기사를 참고해보자. 

WFP "지구 평균기온 2도 오르면 기아 약 2억명 증가…빈곤층 직격탄"

대규모 산불이 발생한 그리스 에비아섬의 엘리니카 마을 주민들이 8월9일(현지시간) 불을 진압하려 고군분투하고 있다.

에비아 | AP연합뉴스

 

기후 변화 위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전 세계 기아 인구가 2억명 가까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기후 변화에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이들은 빈곤층으로 전망됐다.

세계식량기구(WFP)는 14일(현지시간) ‘세계 식량의 날’(1016일)을 앞두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WFP 분석에 따르면 지구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 대비 2도가량 오르면 전 세계적으로 기아 인구가 1억8900만여명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농사와 고기잡이, 가축 등에 생계를 의존하는 빈곤층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사례가 아프리카의 마다가스카르다. 이곳 남부 지역에서는 기후 변화가 초래한 식량 위기로 수많은 생명이 위험에 처했다. 가뭄이 이어지면서 이 지역 주민 110만명이 심각한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 가운데 1만4000명은 아사 위기에 몰려 있다. 피해자 규모는 올해 말까지 두 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WFP는 밝혔다.

지난 8월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정권을 재장악한 아프가니스탄도 분쟁에 지속적인 가뭄, 경제난 등이 중첩돼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굶주리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마다가스카르에서 온두라스, 방글라데시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사람이 매일 기후 위기로 극심한 고통을 겪는다”며 “기후 위기가 식량 위기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재앙을 계속 감당하기는 어렵다”며 “위기가 닥친 뒤 구호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기후 위기가 더는 취약 지역의 식량 안보를 파괴하지 못하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참고기사]
박하얀, 「WFP"지구 평균기온 2도 오르면 기아 약 2억명 증가...비곤층 직격탄"」, 『경향신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4&oid=032&aid=0003103877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76-11 | 02-754-7892 | asiaraonatti@gmail.com | 2021 한국 YMCA 전국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