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소식

인도 '이슬람 차별법' 인도 '이슬람 차별법'   인도에서 이슬람교도를 제외한 불법이민자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개정안을 통과 시켰다. 인도 또한 미얀마정부와 로힝야족의 관계처럼 이슬람 세력과 갈등이 있다. 이러한 사건이 발생하게 된 배경에 대해 잘 요약해놓은 뉴스가 있어서 이번 게시물에서 다루어 볼 예정이다.   '이슬람 차별법' 통과에 들끓는 1억5000만 인도 무슬림   '이슬람 차별법' 통과에 들끓는 1억5000만 인도 무슬림 힌두교도 9억명에 비해선 적지만...아시아 최대 이슬람 인구 집결지 무굴제국 시대 힌두교 탄압에 대한 반발심 여전...'힌두민족주의'로 자라나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이슬람교 주민에 대한 차별 논란에 휩싸였던 인도의 개정 시민권법이 상원까지 통과하면서 인도 야당과 이슬람교인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인도 내에는 힌두교도에 비해 숫적으로 밀리지만 1억5000만명이 넘는 이슬람교도들이 살고 있고, 이슬람 차별 문제는 단순히 인도 내부 문제를 넘어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아프가니스탄, 카슈미르 문제 등 외교적 문제와도 연결된 사안이라 주변국과의 관계 악화도 우려되고 있다. 그럼에도 인도정부의 힌두 민족주의 성향이 더욱 강화되면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의 무력충돌 우려도 점차 커지고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인도 상원은 전날 밤 인도 시민권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10일 하원을 통과한 개정안은 인도의 이웃나라인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3개 나라 출신 불법 이민자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법안이다. 다만 인도정부와 여당이 해당 개정안에서 이슬람교도는 제외시키기로 결정하면서 야당과 이슬람 주민들과 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해왔다. 특히 방글라데시와 국경이 맞닿아 이슬람교인들이 많은 인도 동북부 일대는 반대시위가 매우 거세지고 있다. 사실 인도정부의 이슬람 차별이 본격화될 것이란 우려는 현재 여당인 인도국민당(BJP)이 2014년 총선을 통해 10년만에 재집권 할 때부터 제기됐다. 인도국민당은 힌두민족주의를 배경으로 빠르게 정치세력화 된 조직이고 인도 내에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반(反)이슬람주의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16세기부터 19세기 인도 전역을 지배한 무굴제국의 통치기간부터 이어진 이슬람에 대한 반발의식이 숨어있다. 인도는 현재도 국민의 80% 이상인 약 9억명이 힌두교도로 알려져있으나 11세기 이슬람 세력의 북인도 침략 이후 계속해서 이슬람세력과의 대립이 이어졌다. 16세기 이후 인도 전역을 통합했던 무굴제국은 이슬람교를 국교로 삼고 힌두교도들을 크게 탄압했으며, 여기에 대한 반발로 인도가 오랜 내전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내전을 활용한 영국 세력은 손쉽게 인도 전체를 식민지화하기도 했다. 영국의 식민통치가 끝난 뒤에도 힌두교와 이슬람교간 내홍으로 결국 인도, 파키스탄, 동파키스탄 3개의 나라로 쪼개졌고 이 과정에서 여러 분쟁을 겪으며 현재는 힌두교의 나라인 인도의 양 옆에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가 포진한 형국이 됐다. 이런 상황을 배경으로 진행된 이번 시민권법 개정안 통과 결정은 인도와 주변국들의 외교문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주변 이슬람 국가들의 반발은 물론 이슬람계 주민이 다수인 곳이자 파키스탄, 중국과 국경분쟁 중인 카슈미르 지역 등 이슬람교도 주민들의 비율이 더 높은 지방들의 강한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기사원문 : https://view.asiae.co.kr/article/2019121215431369688    

캠페인 소식

Facebook에서 라온아띠를 만나세요!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76-11 | 02-754-7892 | asiaraonatti@gmail.com | 2019 한국 YMCA 전국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