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소식

Magandang gabi po! 안녕하세요! 10기 필리핀 팡가시난팀 김보경입니다. :) 지난주 스터디 주제는 '인천아시안게임'이었습니다. 기사를 간략히 요약 하자면,

 

 지난 화요일 베트남과 북한의 여자 미식축구 경기가 치뤄졌다. 한국에 살고있는 많은 베트남 이주민들이 자국의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인천 남동 경기장에 모여들었고 큰 함성과 응원을 보냈다. 현재 한국에서 거주하는 베트남 이주민은 약 120,000명으로 조선족, 중국인 다음으로 많다. 이 날 경기는 베트남이 북한에 5:0으로 패하였지만 한 베트남 이주민은 자국의 경기를 한국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은 좋은 기회이기 때문에 괜찮다며 이야기 했다. 또다른 열정적인 베트남 서포터즈는 경기가 끝난 후 경기장 주변의 쓰레기를 줍기도 했는데 이에 "경기장을 깨끗이 청소하는 것은 우리 서포터즈의 의무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라는 말을 전하였다.    

 

 

스터디 후 나눔.

Seon(순규)

 아시안인의 축제가 되길. 이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장이 만들어지길.

 

Priyanka(조은)

 인천시민으로서 인천아시안게임이 망한 것 같다고 걱정만 했는데 이번 기사를 통해서 이주민에 대한 새로운 긍정적인 기능을 알 수 있어서 아시안게임이 성공하면 좋겠다. ^-^

 

Neeta(현정)

 이주민들이 즐겁게 여가 생활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돼서 좋았다. 아시안게임이 아니더라도 이주노동자들이(특히 여가생활을 잘 즐기지 못하는 사람들) 자신의 여가 생활을 잘 영위하고 조금 더 즐거운 한국 생활이 되면 좋겠다.

 

Jyoti(보람천)

 기사에서 인터뷰를 해준, 베트남 사람의 말이 인상 깊었다. 경기 이후에 쓰레기를 줍고 그러한 행위가 관중, 응원하는 사람들의 임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인상 깊었다. 오늘 뉴스 기사 중에 한양도성에 페인트 등으로 낙서 칠해진 벽 사진이 실린 기사였는데 서울 시민의 시민의식이 대조되어 떠올랐다. 베트남 사람들처럼 그리고 많은 45개국 아시아 사람들 역시 좋은 생각과 즐거운 마음으로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을 겪으면 좋겠다.

 

Aurora(보경)

 스터디를 하기 전까진 아시안게임이 시작하고 있는지도 몰랐다. 그만큼 스포츠에 관심이 없었기에. 하지만 오늘 이 기사를 읽으면서 한국에서 거주하는 많은 이주민들이 자국의 경기를 보기 위해 경기장에 모여, 함께 목청껏 소리치며 응원하는 것을 보며 인천아시안게임이 이주민들에게 모국을 추억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나 또한 쉬는 시간에 나의 제 2의 고향, 필리핀 팀의 경기 일정을 찾아보기도 했다. 한국에 사시는 이주민들이 인천아시안게임을 통해 조금이나마 타지에서의 힘듦을 내려놓고 즐겼으면 좋겠다.

 

 

오늘도 어김없이 목요일, 저녁 7시, 합정 한국YMCA 연맹에서 스터디는 계속됩니다.

오세요! 오세요! 놀러오세요!

저는 지금 합정으로 출발합니당~~~ ;)

                              

 

 

 

Expats root for their teams

 

                                

 

INCHEON ― The Incheon Asian Games are emerging as a festival for some 1.3 million Asian migrants in Korea.

For instance, about half of the 1,200 spectators who showed up at Namdong Asiad Rugby Field for Tuesday's women's football Group C preliminary match pitting Vietnam against North Koreans -- a game that would otherwise receive scant attention ― were Vietnamese.

"It's really good to have fun here watching my home country's game," said Trinh Thi Anh, a Vietnamese who has lived here for a year since her marriage to a South Korean husband.

Cuddling her 9-month-old boy, she smiled constantly.

"I'm happy living in Korea and not really homesick, but it's really pleasant to support Vietnamese athletes," she added.

Many Vietnamese there were migrant workers from a nearby industrial area, and wives married to South Korean men.

Vietnam is one of the Asian countries sending a lot of its countrymen to Korea. According to the Korea Immigration Service, more than 120,000 Vietnamese were residing in South Korea in 2013, the third-largest number of foreigners staying here behind Korean-Chinese and Chinese.

Incheon, the host city of the multisport competition, is a city with one of the largest numbers of foreigners in Korea. Some 6,100 Vietnamese are registered as Incheon residents with the immigration service.

For those people, the Asian Games, in which all 45 Olympic Council of Asia member countries participate, will serve as a good opportunity to get a taste of their home countries again, as most of them hardly get such a chance.

Son Mi-hwa, who teaches Korean to Anh, said companies employing the Vietnamese bought many of them tickets to the game.

"Many of the young women here have multicultural families here. It's good to see them cheer for both Korea and Vietnam," said Son, who works as an official photographer for the Asiad and will focus on multicultural families during the competition.

Though Vietnam was routed 5-0 by North Korea, one of the strongest favorites in the competition, many fans there enthusiastically waved Vietnamese flags and shouted "Vietnam Goal" until the end of the match.

This was somewhat of a contrast to North Korean officials at the stadium, who were more or less silent as they watched the action.

Tieng, who has been working at an Ansan factory for the past four years, said, "Though we've lost, it was a great pleasure to see my home country's performance with fellow countrymen in Korea."

After the game, the Vietnamese fans received praise from other spectators for staying at the stadium and picking up garbage after the match.

Tran Van Thuat, another Vietnamese migrant worker and one of the most enthusiastic supporters on hand, said "We cleaned the stadium because we thought it was part of our duty as supporters."

North Korea coach Kim Kwang-min said, "As you may know, our team was guided by our dearest marshal Kim Jong-un in August. We play every match with the mindset that he is watching our every single performance. That drove us to clinch today's victory."

Korea Times staff reporters Yoon Sung-won and Baek Byung-yeul contributed to this story.

 

김조은 헣 뭐야 보경언니...짱이야
2014. 10. 9.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76-11 | 02-754-7892 | asiaraonatti@gmail.com | 2019 한국 YMCA 전국연맹